투자

제롬 파월 변심인가? 진심인가? #주식투자 #연준 #미증시영향 #VIX지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와우넷 작성일20-06-19 00:00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주식투자 #연준 #미증시영향 #VIX지수
▶ 파월 연준 의장 "경기회복 시간 걸릴 것…앞으로의 길 도전적"
제롬 파월 의장을 비롯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격탄을 맞은 미국의 경제 회복과 관련해 '더딘 회복' 가능성을 우려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탄력적인 노동력'을 주제로 한 오하이오주 영스타운의 지역 지도자들과의 화상 콘퍼런스에서 미국의 경기 회복에 대해 "앞으로의 길이 도전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이것(코로나19)으로부터 다시 돌아오겠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완전한 회복을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19로) 삶과 생계를 잃어왔고, 불확실성이 불쑥 닥쳤다"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그러면서도 "나는 항상 미국 국민과 오늘 우리가 듣고 있는 우리 공동체의 결의와 헌신에 걸겠다"면서 미국의 경제 회복을 자신했다. 파월 의장은 이번 주 잇따라 의회에 출석해서도 경기 회복 속도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파월 의장은 16일 상원 은행위에서 일부 지표는 안정을 시사하고 있지만 생산과 고용이 코로나19 이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있다면서 "회복 시기와 강도에 관해 커다란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밝혔었다. 파월 의장은 17일에는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가계와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미 경제는 (코로나19 충격에서) 이제 막 회복하기 시작했다. 중요한 국면"이라고 말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미 CBS 방송이 주관한 트위터 채팅 행사에서 미국의 경제 회복이 정책 당국자들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느리게 진행될 수 있다고 밝혔다. 카시카리 총재는 "경제 회복이 우리가 몇 달 전 희망했던 것보다 더 오래 걸릴 것"이라면서 "많은 일자리가 다시 돌아오는 데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경기하강이 오래 지속하면 은행들도 타격을 받을 것이라면서 대형 은행들이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는 많은 자본을 확충하고 있지만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은행들에 배당금 지급 중단과 자본 확충을 촉구했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의 에릭 로젠그렌 총재는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온라인 행사에서 코로나19의 지속적 확산이 경기 회복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코로나19 억제가 불충분할 경우 셧다운(봉쇄) 연장이 필요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는 소비와 투자 감소, 높은 실업률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연말 두 자릿수의 실업률을 전망하고, 너무 빠른 경제 정상화를 경고했다. 또 더 많은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바이든, 폭스 여론조사서 트럼프에 12%p 앞서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발표된 새로운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격차를 12%p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뉴스 여론조사에서 만약 오늘 대선이 실시된다면 누구에게 투표할지를 묻는 질문에 바이든 전 부통령이 50%의 지지율을 얻어 38%를 얻는 데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12%p 차이로 앞섰다. 앞서 지난달 실시된 폭스뉴스 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48%의 지지율로 40%를 획득한 트럼프 대통령을 8%p 앞섰다. 한 달 사이 두 주자 간 격차가 4%p 더 확대된 것.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자의 63%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바라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31%는 바이든에 대한 열정 때문이라고 답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 응답자 중 62%는 트럼프에 대한 열정이 표를 주려는 이유라고 답했다. 바이든에 대한 두려움에 트럼프에 투표하려 한다는 응답자는 33%에 그쳤다. 폭스 여론조사를 이끈 대런 쇼는 "트럼프 대통령은 전통적인 공화당 지지자들을 넘어 외연을 확대하는 동시에 무당파 유권자들 사이에서 바이든에 대한 지지를 끊는게 필요하다"며 "트럼프에게 좋은 뉴스는 상당수의 무당파 유권자들이 누구에게 투표할지 결정하지 못했거나 제3당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은 무당파 유권자들 사이에서 39%의 지지율로 17%의 트럼프를 앞섰지만, 43%는 누구에 투표할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거나 제3의 인물에 투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바이든은 흑인(79%p), 30대 이하(37%p), 도시 외곽지역(22%p), 여성 (19%p), 65세 이상 유권자(10%p)에서 트럼프를 앞섰다. 반면 트럼프는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41%p), 농촌 지역(9%p)에서 바이든을 앞섰다. 트럼프 대통령 국정운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4%로 지난 4월(49%)에 비해 5%p 하락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5%로 지난달(49%)에 비해 6%p 올랐다. 백인 경찰의 진압으로 흑인 조지 폴로이드가 사망한 데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 갈등에 잘 대응한다는 답변은 32%에 그친 반면, 61%는 트럼프가 대응을 잘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폭스뉴스 여론조사는 지난 13~16일 유권자 1343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2.5%p로 집계됐다.

-------------------------------------------------
● 김종철 와우넷 파트너
● 원포인트 레슨
● 제롬 파월의 변심 혹은 진심
-------------------------------------------------
#주식투자 #연준 #미증시영향 #VIX지수 #Fed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코로나영향 #진짜스트롱맨 #스트롱맨 #미래를바꾸는주식 #FOMC #나스닥 #코스피 #시가총액상위종목
-------------------------------------------------
◇와우넷TV 유튜브 구독
https://bit.ly/2tTvZb7
◇와우넷TV 유튜브 라이브
https://bit.ly/2tTvZb7

◇한국경제TV
홈페이지 http://www.wowtv.co.kr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hkwowtv
트위터 http://www.twitter.com/hkwowt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427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arkinvest.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